토이버 먹튀검증커뮤니티 국내 1위 | 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업체 검증업체 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슈어맨 메이저놀이터 꽁머니 먹튀검증 스포츠토토 토이버 toyver

분류 사회이슈

기업 10곳 중 4곳 "상반기에 이자내면 본전이거나 적자 상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TOYV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205821411569.jpg서울 중구 소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 [사진=김성현 기자]

기준금리가 지난해 1월부터 19개월째 3.5%의 높은 수준으로 지속되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재무구조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업 전망과 대응’ 조사결과, 고금리 기간에 경험한 기업경영 애로를 묻는 질문에 ‘이자비용으로 인한 재무상태 악화’를 겼었다는 기업이 31.3%로 가장 많았다고 10일 밝혔다.
 
‘신규자금 조달 어려움’을 꼽은 기업이 27.8%로 그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비용절감을 위한 비상경영체제 도입’(16.5%), ‘설비투자, 연구개발 지연·중단’(10.5%) 등의 어려움이 있다는 응답도 있었다.
 
상반기 동안의 경영실적을 묻는 질문에는 ‘이자비용보다 영업이익이 커 흑자’를 예상한 기업이 55.2%로 가장 많았지만, ‘영업이익과 이자비용이 비슷한 수준’이란 응답이 30.2%로 그 뒤를 이었고, 상반기 실적을 ‘적자’로 예상한 기업도 14.6%로 적지 않았다.
결국 44.8%의 기업은 이자비용을 내면 손익분기점이거나 적자 상태였다.
 
대기업, 중견기업보다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
영업이익보다 이자비용이 크거나 영업적자인 기업의 비중이 중소기업은 24.2%로 대기업(9.1%), 중견기업(8.7%)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매출 및 자산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일수록 대출 문턱이 높고, 문턱을 넘더라도 더 높은 금리를 적용받아 고금리 상황에서 더 취약한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최근 실적 악화는 실제 통계로도 드러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기업 중 이자비용이 영업이익보다 큰 기업의 비중은 40.1%로 2022년의 34.6%에 비해 1년 만에 5.5%p(포인트) 증가했다.
또 올해 1분기 은행의 기업대출 연체율도 0.48%로 2020년 1분기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 중에 기준금리가 몇 번 인하될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47%가 ‘한 번’이라고 답했고, ‘올해는 없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도 40%에 달했다.
‘두 번 이상’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13%에 불과해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기업들은 보수적인 전망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기준금리 인하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기업들은 ‘미국의 금리인하 속도’(32.5%)를 가장 많이 꼽았고, ‘현재 경기 상황’(26.3%)과 ‘물가 상승률’(26.3%)을 두 번째로 많이 꼽았다.
소수 의견으로 ‘가계·기업 부채비율’(9.2%), ‘외국자본 유출입’(5.7%) 등이 나왔다.
 
 
금리가 인하될 경우 기업들의 경영방침 변화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하 시 경영 및 자금운용의 변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기업 2곳 중 1곳은 변화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응답기업의 40%는 ‘내년 경영계획에 반영할 것’이라고 답했고, 10%의 기업은 ‘바로 변화를 검토할 것’으로 응답했다.
이에 반해 나머지 50%의 기업은 ‘뚜렷한 변화 없을 것’으로 답했다.
 
기업경영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답한 기업을 대상으로 ‘가장 우선적으로 취할 조치’를 1순위와 2순위로 묻는 질문에, 1순위 응답은 ‘부채상환 등 재무구조 건전화’가 65%로 가장 많았고, ‘설비투자 확대’가 22.5%로 그 뒤를 이었다.
2순위 응답의 경우에는 ‘설비투자 확대’가 41.5%로 가장 많았고, ‘연구개발 투자’(23.8%), ‘사업구조 재편’(17.0%), ‘신규인력 채용’(12.9%) 등의 순이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최근 대내외 환경의 영향으로 기업의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금리 인하로 이자부담이 낮아질 시 재무상황 개선과 함께 투자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낮은 금리가 기업 투자의 충분조건은 아닌 만큼, 첨단산업에 대한 직접보조금 및 다이렉트 페이(Direct Pay)와 같은 정책을 병행해 기업이 적극적 투자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김성현 기자 minus1@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1,91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고객센터

텔레그램 : cs_toyver  평일 09:00 - 20:30

1:1 게시판 문의하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1,654(20) 명
  • 오늘 방문자 65,124 명
  • 어제 방문자 113,438 명
  • 최대 방문자 231,370 명
  • 전체 방문자 4,400,874 명
  • 전체 게시물 343,926 개